프로배구 새 시즌 V리그 개막 10월 16일 확정 ··· 주6일, 여자부 신생팀 페퍼 합류
상태바
프로배구 새 시즌 V리그 개막 10월 16일 확정 ··· 주6일, 여자부 신생팀 페퍼 합류
  • 민진아 기자
  • 승인 2021.09.27 12: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 6일 경기
남자부 대한항공 vs 우리카드, 여자부 GS칼텍스 vs 흥국생명 경기시작

 

[FT스포츠] V리그 새 시즌이 10월 16일부터 시작된다.

한국배구연맹(KOVO)DMS 27일 도드람 2021-2022 V-리그 경기 일정을 확정했다.

KOVO는 27일 "2021-22시즌 V리그가 10월 16일 오후 2시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대한항공과 우리카드, 오후 4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GS칼텍스와 흥국생명의 경기로 대장정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규리그는 오는 2022년 3월 17일까지 6라운드에 걸쳐 진행된다. 포스트시즌은 준플레이오프가 실시될 경우 2022년 3월 19일부터 26일까지 열린다.

또 최종 우승 팀을 결정할 챔피언결정전은 5전 3선승으로 3월 27일부터 4월 5일까지 개최된다. 6개여 월의 대장정이다.

가장 큰 변화는 여자부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의 합류로 여자부는 7개 팀이 경기를 치른다. 팀당 30경기에서 36경기로 늘어났다. 

여자부는 남자부와 동일하게 총 126경기를 진행하며, 포스트시즌에서 3위와 4위 간의 준플레이오프도 실시할 예정이다.

여자부가 7개 팀이 되며 경기 요일에도 변화가 생긴다. 지난 시즌 월요일과 목요일에 휴식을 가졌던 여자부는 올 시즌엔 남자부와 함께 월요일을 제외한 주6일 팬들을 찾아간다.

KOVO 관계자는 "남녀부 총 14개 구단들과 함께 안전하고 즐거운 리그를 개최하기 위한 준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SNS에서도 응원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