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도, '레슬링ㆍ복싱 메달 밭이었네' 전국체전에서 샛별들 우수수
상태바
충청도, '레슬링ㆍ복싱 메달 밭이었네' 전국체전에서 샛별들 우수수
  • 오수정 기자
  • 승인 2021.10.13 19: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선수단 메달 레이스 행진
61개의 메달을 획득

[FT스포츠]전국 체전을 하루 앞두고  13일 제일고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102회 전국체전 고등부 복싱 핀급 결승에서 전준후(영주제일고)를 누르고 조월신(충주공고)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했다.

출처-충북도체육회
출처-충북도체육회

복싱 핀급에서 금메달과 라이트플라이급에서 강동호(충북체고)은메달을 획득한 것 외에도 충북 고등부 선수단에서 레승링에서도 메달이 쏟아졌다. 그레코로만형 11체급에 출전한 충북체고 레슬링팀이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 동메달 3개 등 총 5개의 메달을 가져갔다. 82㎏급 한리함이 금메달을, 77㎏급 진정한이 은메달, 동메달은 87㎏급 박현준과 72㎏급 어성진, 60㎏급 김민규가 획득했다.

대회 마지막날인 14일에는 남고등부 레슬링 경기가 남아있으며 제 102회 전국체육대회는 무관중 폐회식을 끝으로 7일간의 일정을 마무리 할 예정이다.
 

SNS에서도 응원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