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올해 안에 ‘골프산업 발전방안’ 마련”
상태바
문화체육관광부, “올해 안에 ‘골프산업 발전방안’ 마련”
  • 이진용
  • 승인 2021.06.04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체부, 골프 관련 업계‧학계‧연구기관 및 관련 기관‧단체 등과 함께 ‘골프 산업 전문가 협의체’ 발족
- 골프장 법‧제도 개선하기 위한 단기 정책 연구도 함께 추진
- 협의체 논의와 정책연구 결과 바탕으로 연내 최종안 마련 계획
사진 출처 = 픽사베이
사진 출처 = 픽사베이

 

[파이트타임즈]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가 골프 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실질적인 골프 대중화를 목표로 올해 안에 종합적인 ‘골프 산업 발전방안’을 마련에 나선다.

골프 산업은 코로나19 이후 국내 수요가 크게 증가함에 따라 호황기를 맞이했으나, 골프 대중화 정책의 취지에 어긋나는 골프장들의 과도한 가격 인상, 유사회원 모집 등 편법 운영으로 개선의 필요성이 제기돼 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문체부는 김정배 제2차관 주재로 골프 관련 업계, 학계, 연구기관, 관련 기관·단체 등과 함께 ‘골프 산업 전문가협의체’(이하 협의체)를 발족하고, 첫 회의에서 현재 골프 산업의 문제점을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골프장들의 과도한 이용가격 인상과 편법 운영으로 인해 세제 혜택 등 대중화 정책의 취지가 퇴색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대중화 정책 전반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문체부는 골프장 법‧제도를 개선하기 위한 단기 정책연구도 함께 추진한다고 전했다.

협의체 논의와 정책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간담회, 토론회 등을 거쳐 연내 최종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김정배 차관은 ”그동안 골프 대중화 정책으로 골프 수요가 크게 증가했지만 최근 코로나19 이후 골프장 이용자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골프 대중화 정책의 효과를 재점검하고, 미래 지향적인 골프 산업 발전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